일본TRPG에서 가장 대단하다고 느끼고 [리뷰:게임책]




 -아예 의문 없이 이건 그대로 따라해야겠다고 느낀 부분은 역시,  프리 플레이-메인 플레이-애프터 플레이로 게임을 해체하고 메인 플레이는 다시 오프닝-미들-클라이막스-엔딩 페이즈로 해체한 부분이다. 

  페이즈는 다시 씬으로 해체되면서 씬 플레이어가 존재하는 점에 이르면,  일반적인 TRPG의 전투에서 규칙에 따라 플레이어가 라운드마다 턴을 수행하며 '전투' 참여(활약)의 기회 및 지분을 보장받듯이,  '세션' 단위에서 규칙으로 동일 맥락의 지분을 플레이어가 보장받게 된다.


  씬 플레이어(기술적인 의미로 마스터도 이 '씬 플레이어'가 될 수 있다)가 각 씬에 정해져있다는 것만으로  씬에서의 협동과 보조가 광장히 쉽게 된다는 점도 특기해 둘만하다. 
  이를테면, 게임의 초보자라거나 개인의 서사구성능력이 그리 뛰어나지 않을수록 서술권에 대한 무간섭이 오히려 짐이 되기 쉽다는 것이다. 
  (그리고 취미로 trpg를 하는 사람의 대부분이 그러하다. 그걸 "본인"이 인정하느냐는 별개의 문제겠다만) 


  다만 획일적인 단계를 나누기는 어렵겠지만, 룰의 보조를 받아 다른 씬 플레이어를 보조하는 경험을 반복적으로 수행하고 한 세션에서 규칙으로 정확히 같은 수의 스폿라이트를 제공받고 그 때에는 스스로 적극적으로 텔링을 하도록 유도하는데, 그 텔링의 주제와 배경 테마가 딱 원포인트로 자신이 좋아하는 장르라는 것까지 겹쳐버리면, 확실히 자신이 원하는 분야에서의 서술권 구사의 단계 혹은 레벨이 오를 수 밖에 없달까. 그런 것 같다. 


   그런 측면에서보자면, 씬과 페이즈를 쓰면서 자기가 딱 좋아하는 원포인트 장르를 레디메이드로 제공하는 일본 룰이 있다면(그리고 그런 일본TRPG룰이 있을 확률은 매우 높다) 그게 개인에게 가장 좋은 게임 입문서일 것이다. 

  물론 현실에서는 아무도 그런 걸 그런 개인을 위해 한글로 번역해서 진상해 주지 않지만(....), 그래서 여전히 던전월드가 현시점에서 매우 훌륭한 게임 입문서인 것이고.



뱀발:  비유는 항상 본질을 흐리지만, 재미는 있으니 비유해보자면 피아노로 스팅을 치는게 궁극적인 목표인데 던전 월드는 체르니 100번쯤 되는 좋은 교재 같은 느낌. 바이엘은 아니고, 스팅만 목표면 분명 원포인트 스팅 레슨을 받는게 제일 좋지만 누가 그걸 무료로 해주겠는가. 

뱀발2: 뱀발에 정말 잘 어울리는 문장을 몇 줄 적어보자면, 나는 믿는다. 분명 이 내용에서 '일본'이란 단어를 'Ars Magika'로만 바꿔도 태도가 달라질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을. troupe-style role playing game 이라던가 (..)



덧글

  • 夢影 2014/04/14 11:17 # 답글

    다른 룰에서도 그런 구조를 이용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안 그래도 시노비가미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부분은 그런 부분이었는데... 극적 요소가 강조되는 룰/캠페인에서는 특히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어요~ 마스터도 좀더 편안하고(응?)
  • 샤이엔 2014/04/14 19:44 #

    마스터가 편해야 나라가 사..는게 아니라 아무튼 마스터가 편한게 제일이죠.
    시노비가미식 씬제에서 오프닝-미들-클라이막스-엔딩으로 나누는 구조만 활용해도 마스터의 부담이 확 줄면서, 기본 세션 퀄리티는 오히려 상승하기도..
  • SY 2014/04/20 19:32 # 삭제 답글

    세션. ㅎㅎ
  • 샤이엔 2014/04/20 23:09 #

    -은 무서운 곳이죠. 특히 디엔디 유저에겐,.
  • 아무리생각해도 2014/04/22 08:25 # 삭제

    겁스가 인기 없는건 아무리 생각해도 너희들이 나빠!
  • 머스터드젤리 2014/04/21 01:52 # 삭제 답글

    말씀하신 씬제에 관심이 많이 생기는데, 일본어는 전혀 할 줄 모릅니다. 혹시 한국어나 영어로 번역된 자료가 어디에 있을까요?
  • 샤이엔 2014/04/21 21:03 #

    FEAR사 게임이랑 모험기획국 게임 중 번역본을 찾으시면 될 것 같습니다.
  • 머스터드젤리 2014/04/23 12:55 # 삭제

    감삽니다
댓글 입력 영역